사회/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농진청, "시설재배지 파밤나방․오이총채벌레 ‘미생물’로 해결"
 
보령인터넷뉴스 기사입력  2019/07/24 [08:37]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시설재배 시 문제가 되는 파밤나방과 오이총채벌레를 방제할 수 있는 새로운 미생물제를 개발했다.

파밤나방은 기주 범위가 광범위한 해충으로, 약제 저항성이 강하고 장거리 이동이 가능해 방제가 쉽지 않다.

총채벌레류는 바이러스 매개충으로 작물을 갉아먹은 자리에 바이러스나 세균이 쉽게 침투해 병해를 일으킨다.

미생물제는 국내 토양에 서식하는 토착 곰팡이 ‘이사리아 푸모소로세(Isaria fumosoroseus FG340)’ 균주를 이용해 개발했다.

파밤나방 애벌레나 오이총채벌레 표피를 뚫고 들어가 해충의 체내 성분을 영양분으로 이용하거나 체내에 독소를 퍼뜨려 죽게 한다.

개발한 미생물제 시제품을 피망 농가에서 1회 처리했더니 파밤나방은 67.7%, 오이총채벌레는 68.8% 방제됐다. 1주 간격으로 3회 처리한 경우, 오이총채벌레 방제 효과는 81.5%로 조사됐다.

특히, 미생물 배양, 수거, 증량·분산제 혼합, 담체 혼합 등 복잡한 과정을 거치는 기존 입제와 달리 제올라이트1) 입제에 미생물을 직접 배양해 제작 과정을 줄이고 생산 비용 부담도 낮췄다.

농촌진흥청은 이 미생물 균주를 특허등록2)을 하고, 균주의 해충 기피 효과3)와 제올라이트 제형 기술4)을 특허 출원했다.

또한, 유기농업자재 목록을 공시했으며, 현장 실증 연구를 통해 농가에 적용할 계획이다.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김남정 농업미생물과장은 "파밤나방과 오이총채벌레는 시설재배지 작물에 자주 피해를 끼치지만 방제가 어려운 해충."이라며, "이번에 개발한 미생물제는 생산 비용도 저렴하고 효과는 뛰어나농가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참고자료] 파밤나방, 총채벌레 방제 미생물 연구 결과

-------------------------
1) 제올라이트(zeolite): 알칼리 및 알칼리 토금속을 함유하는 규산염광물을 총칭함. 백색 반투명해 불석이라고도 함.
2) 신규 미생물 이사리아 푸모소로세 FG340와 이를 함유하는 파밤나방 유충 방제용 미생물제제(특허등록번호: 10-1680639)
3) 파밤나방 기피용 미생물제제(특허출원: 10-2017-0147455)
4) 곤충 병원성 미생물 농약제제 및 이의 제조방법(특허출원: 10-2018-0049556)

[문의] 농촌진흥청 농업미생물과장 김남정, 한지희 연구사 063-238-3052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7/24 [08:37]  최종편집: ⓒ brenews.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주간베스트
광고
배너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