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하루 한 번은 꼭 맛보는 ‘쌀’, 얼마나 아시나요?
 
보령인터넷뉴스 기사입력  2019/08/16 [10:07]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쌀의 날(8월 18일)’을 앞두고 최근 달라진 쌀 소비 경향에 맞는 품종들을 소개했다.

 

한자 ‘쌀 미(米)’를 풀어 ‘八·十·八(8·10·8)’로 표기하면 8월 18일이 된다. 여기에 ‘여든여덟 번 농부의 손길을 거쳐야 쌀이 된다’는 의미를 더해 ‘쌀의 날’이 됐다1).

 

농촌진흥청에서는 우리 쌀의 경쟁력을 키워 소비를 늘리기 위해 다양한 쌀 품종을 개발하고 있다.

 

먼저, ‘최고품질 쌀’은 밥맛, 외관, 도정 특성, 내재해성의 네 가지 엄격한 기준(참고 2)에 따라 육성된다. 현재까지 18품종을 개발했으며, ‘삼광’, ‘영호진미’, ‘하이아미’, ‘해품’, ‘해담쌀’, ‘현품’, ‘진수미’, ‘예찬’, ‘해들’ 등이 있다.

 

경기도의 경우, 수요자가 품종 개발에 참여하는 시스템(SPP)2) 도입으로 ‘고시히까리’와 ‘추청’을 대체할 품종으로 ‘해들’과 ‘알찬미’를 개발해 보급 중이다.

 

건강 기능성을 강화하고 가공성을 높인 품종도 개발하고 있다.

 

기능성 벼 품종은 ‘도담쌀’, ‘고아미4호’, ‘눈큰흑찰’, ‘건양2호’ 등이 있다. 물에 불리지 않아도 밀처럼 잘 빻아지는 ‘한가루’, ‘미시루’, ‘신길’ 등 가공용 품종도 있다. ‘도담쌀’은 저항전분과 식이섬유가 많아 다이어트용으로 알맞고, 쌀국수, 쌀과자, 선식 등 가공식품에도 이용되고 있다.

 

가공용 쌀 품종은 비식용 산업의 신소재분야에도 사용하며 화장품, 친환경 점토, 쌀가루 접착제 등에 이용되고 있다.

 

아울러, 수출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쌀알 모양도 다양화하고 있다.

 

중국에서 알맹이가 긴 자포니카 쌀이 좋은 가격을 받고 판매되는 등 세계 시장에서 자포니카 쌀 수요가 점차 늘고 있다.

 

이에 밥맛이 차지면서 쌀알이 길어 수출용 쌀로 알맞은 자포니카 우량계통 ‘전주625호’를 개발했다.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김두호 원장은 “차별화와 다양성의 시대에 맞춤 연구를 해 수요자들이 원하는 다양한 가공·기능성 및 고품질의 쌀을 개발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참고자료] 다양한 쌀 품종 설명

----------------------  
1) 농림축산식품부가 2015년에 ‘쌀의 날’을 제정 

 
2) 수요자 참여형 벼 품종 개발(Stakeholder Participatory Program): 전문가, 지자체, 농업인, 지역민 등 육종과 보급 관련 이해당사자가 참여해 지역에 맞는 품종을 육성, 재배, 생산하는 현장 중심의 적극 행정 구현 육종프로그램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8/16 [10:07]  최종편집: ⓒ brenews.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주간베스트
광고
배너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