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남교육청, 1차 학교폭력실태조사 결과 발표
 
보령인터넷뉴스 기사입력  2019/08/29 [07:35]

  

충남교육청(교육감 김지철)은 한국교육개발원과 한국교육학술정보원에 위탁해 지난 4월 한 달 동안 초등학교 4학년부터 고등학교 3학년까지를 대상으로 실시한 올해 1차 학교폭력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올해 조사는 조사대상 학생수 16만8명 중 90.2%인 15만9905명이 참여했다.

  

조사 결과, 학교폭력 피해를 당한 적이 있다고 응답한 학생은 3215명(2.0%)으로, 지난해 1차 조사 대비 689명(0.5%p)이 증가했다. 학교급별 피해응답자는 초등학교 4.4%, 중학교 1%, 고등학교 0.6%였다.

  

도교육청은 지난해보다 응답비율이 1.2%p 증가한 초등학교의 증가 주요인으로 예방교육 강화 등에 따라 학교폭력에 대한 학생들의 민감성이 높아졌기 때문으로 평가했다. 특히 초등학교 4학년의 경우 7.0%로 가장 높게 나타났는데, 이는 쉬운 용어 사용과 학교폭력유형 설명·예시 추가 등 수정·보완된 초등용 문항을 적용한 결과로 분석했다. 

 

학교폭력 유형별로는 언어폭력 53.9%, 따돌림 38.4%, 사이버폭력 15.4%, 스토킹 13.1%, 신체폭행 13.0% 순으로 나타났다(복수응답). 학교폭력 발생 장소로는 교실 안(32.4%)에서 가장 많고, 복도(14.4%)와 학교안의 급식실 매점(9.2%) 등에서 발생하고 있어 자치 활동 강화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피해 시간으로는 쉬는 시간(33.7%)이 가장 많이 발생하고 있으나 점심시간(22.1%), 하교이후 시간(12.2%) 및 수업 시간(7.5%) 순이었다. 

 

학교폭력 가해자의 유형은 같은 학교 같은 반 학생(53.9%), 같은 학교 같은 학년(25.9%)이 가장 많이 나타나 또래상담, 학생자치활동, 동아리 활동을 통한 예방이 적극 이뤄져야 할 것으로 분석됐다. 

 

학교폭력 피해를 당했을 때 학생들은 가족, 친척이나 보호자(37.4%), 학교 선생님(27.9%) 순으로 알리고 있으나, 보복이 무섭거나 별일이 아니라고 생각해 알리지 않는 경우(20.7%) 순으로 나타나 학교폭력 심각성에 대한 교육이 더욱더 충실하게 이뤄져야 할 것으로 나타났다. 

 

충남교육청은 학교폭력 피해응답률 감소를 위해 도내 모든 학교 학교폭력예방을 위한 어울림프로그램을 교육과정에 반영토록하고, 학교폭력 화해조정과 학생 관계개선을 위한 화해분쟁조정지원단 활동을 보다 활성화시킬 예정이다. 

 

또한 인성교육 중심 수업 강화와 온 마을이 함께하는 인성교육의 장 구현, 학교 행복공간 조성사업, 사제동행 으라차차 프로그램운영 등을 통한 학교폭력예방교육을 연중 실시해 적극적인 예방활동과 즐거운 학교문화 조성에 앞장설 계획이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8/29 [07:35]  최종편집: ⓒ brenews.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주간베스트
광고
배너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