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남도내 올 쌀 생산량 72만톤 전망
 
보령인터넷뉴스 기사입력  2019/10/02 [08:46]

충남도 2019년산 쌀 생산량이 전년과 비슷하거나 적은 72만톤 내외를 수확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KREI)에 따르면 전국 2019년산 쌀 생산량은 전년보다 6만∼10만톤 감소한 377만∼381만 톤으로 집계됐다.

감소 원인은 등숙 기간에 발생한 태풍 영향으로 도복 및 침수 피해가 발생했기 때문이다. 특히 가을장마 등으로 등숙기 일조시간이 일평균 1.4시간 감소한 영향도 컸다.

쌀 단수(10a당 생산량)도 전년 524㎏과 평년 530㎏보다 낮은 522㎏ 내외로 전망됐다.

충남의 경우 쌀 단수(10a당 생산량)는 전년도와 비슷한 수준으로, 예상 생산량은 전년보다 1만 1000톤∼1만 8000톤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다.

이는 논 타 작물재배지원 사업으로 면적이 전년대비 1.3% 감소한 데다, 가을장마·태풍 등으로 도복 및 침수 피해가 전북, 전남에 이어 큰 피해를 본 데 따른 것이다.

도는 향후 피해규모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여 단수에 변동이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도 관계자는 “정부가 저품위 상품 시장 유통 방지를 위해 피해곡을 매입할 계획을 발표함에 따라, 태풍으로 발생한 수발아, 백수 등 피해 상황과 예상 물량을 파악하고 있다”며 “저품위 상품이 시장에 유통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꾸준히 관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10/02 [08:46]  최종편집: ⓒ brenews.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주간베스트
광고
배너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