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설 연휴 충남 119 출동 지난해보다 30% 증가
 
보령인터넷뉴스 기사입력  2021/02/15 [08:30]

 설 연휴 기간 충남도 내에서 화재와 사고 등이 잇따르며 119 출동이 지난해에 비해 30% 이상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도 소방본부에 따르면, 설 연휴가 시작된 지난 10일 오후 6시부터 연휴 마지막 날인 14일 오전 9시까지 충남소방 119 출동은 총 1076건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설 연휴 기간인 1월 23일 오후 6시부터 27일 오전 9시까지 집계된 819건보다 31% 늘어난 규모다.

출동 분야별로는 화재가 36건으로, 지난해 16건에 비해 125% 급증했다.

화재 출동 중에는 주택 화재가 11건으로 가장 많았다.

코로나19로 외부 활동이 줄고 집에 머무는 시간이 많아지며 화기 취급이 늘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대중교통 대신 자가용을 이용한 귀성객이 늘어난 가운데 차량 화재가 6건이 발생했으며, 건조한 날씨가 계속되며 들불 화재도 5건 발생했다.

화재로 인한 사망자는 없고, 부상자 3명이 나왔다.

재산피해는 2억 800만 원으로, 지난해 2억 4000만 원보다 13.3% 줄었다.

같은 기간 구조 출동은 220건으로 지난해 149건에 비해 47.6% 증가하고, 구급은 820건으로 전년 654건보다 25.3% 늘었다.

지난 12일에는 아산 지역 산에서 길을 잃은 여성이 출동 소방대에 의해 구조되고, 13일에는 금산의 한 야산에서 성묘를 마치고 하산하던 중 발목을 다친 남성이 안전하게 이송됐다.

13일에는 태안 해수욕장에서 다발성 마비 증상을 보인 남성이 충남소방헬기로 병원에 이송되기도 했다.

연휴기간 병의원 안내 등 구급상황관리센터 상담은 951건으로 도민 불편 해소에 많은 도움을 준 것으로 나타났다.

방준홍 도 소방본부 상황팀장은 “설 연휴 동안 화재 건수는 늘었지만, 대형 화재나 사망자가 없었던 것은 다행”이라고 말했다.

한편 도 소방본부는 설 연휴 기간 총력대응 체계를 갖추고, 모든 소방공무원과 의용소방대원이 특별 경계근무를 실시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2/15 [08:30]  최종편집: ⓒ brenews.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광고
배너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