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칼럼/기획 > 시사칼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자수첩] 빈 가슴, 빈 가을
 
보령인터넷뉴스 기사입력  2016/09/23 [07:57]

동서 지역의 사투리가 뒤엉켜 시끌벅적했던 주점과 횟집, 그리고 찻집은 그대로인데 수많은 발자국들은 썰물이 돼 뿔뿔이 흩어졌다. 남은 것은 내년을 기약한 넓은 백사장과 그 앞을 오가는 작은 어선들뿐이다. 청춘들의 속삭임도 차곡차곡 모래밭에 묻고 추억의 계단을 오르는 시계처럼 바닷가 여름날은 그렇게 갔다.
 
출렁거리는 파도가 휩쓸고 간 낭만, 더위와 싸우던 거친 숨소리, 심장이라도 녹일 만큼 뜨겁던 젊은이들의 함성, 고막을 뒤흔든 색소폰 소리는 아직도 귓전을 울리지만 계절은 완연한 가을이다.
 
그 때, 그 바닷가, 풋풋한 살 내음 꼭꼭 숨기고 짧은 치마에 속살 드러낸 그 여인은 어디로 갔을까, 가슴 후비 듯 청춘을 노래한 그 많은 젊음들은 또 어디로 갔단 말인가, 그리고 그들은 지금 어디서 무엇을 할까, 심장보다 더 붉은 가슴으로 타는 목마름으로 갈망했던 꿈은 이뤄졌는지, 아니면 아직도 방황하고 있는지, 데자뷰인 듯 아닌 듯 가난이 서럽다.
 
빛바랜 꿈, 녹이 슨 희망, 거기에 보잘 것 없는 몰골들, 누가 우리를 이 땅에 있게 했는가. 찌들대로 찌든 가난과 취업의 문턱에 좌절된 청춘들은 또 누가 이 땅에 내 몰았는가. 아무도 몰랐다. 세상의 벽이 이처럼 단단하고 세상이 이처럼 더러울 줄 흑수저들은 미처 몰랐다. 그래서 여름밤의 열정도 초가을의 희망도 낡을 대로 낡았다.
 
영하의 날씨보다 더 차갑게 변해버린 우리의 가슴, 황금 빛 들녘을 녹일 만큼 성난 농심, 굽을 대로 굽은 길거리 노동자들의 허리, 벼랑 끝에 내몰린 서민들의 육신은 이미 좀비가 된지 오래고, 겉보리 한 됫박도 내 것이란 없다. 가진 것이라곤 깡 소주로 찌든 내장과 낡은 작업복에 식모살이 앞치마뿐이니 결실의 계절이 무색할 따름이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6/09/23 [07:57]  최종편집: ⓒ brenews.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주간베스트
광고
배너
광고
광고
광고